라이프

  • 슬로시티
  • 패션
  • 뷰티
  • 맛집
  • 인테리어
  • 요리
  • 여행
 

뷰티

글쓰기글 작성시 500포인트를 지급합니다 2
상세보기
자연 친화적인 방식으로 농장 꾸리는 '미친 농부의 순전한 기쁨'
에코칙 추천 2 조회 1833
트위터 페이스북 메일 인쇄 신고

미국 버지니아주 폴리페이스 농장(polyface farm)의 농부이자 저자인 조엘 샐러틴은

가축들을 '샐러드 바'라 부르는 새로운 방목지로 옮기는 것으로 매일 아침을 시작한답니다~

 

 

기름진 땅 위에 돋아난 풀을 소들이 뜯고 지나가면 닭들을 그곳으로 옮기는데요ㅎ

 닭들은 소가 뜯은 풀의 밑동을 마저 뜯고 소똥 속 구더기를 찾아 먹어요

 

그 과정에서 소똥은 파헤쳐져 땅속으로 배어들어가 땅을 위한 양분이 되죠~

또한 가축들에게 뜯긴 풀들은 다시 억센 풀로 자라나게 들판을 돌본다고 해요!

 

 즉, 땅과 태양이 만들어낸 풀은 소ㆍ닭ㆍ돼지의 먹이가 되고,

똥이 되고, 흙이 되고, 다시 풀이 된답니다^^

 

 

저자는 이 같은 섭리에 따라 농사를 짓고,

이 농장에서 생산한 고기와 채소는 4시간 거리 이내 지역에만 판매하는데요ㅎ

 

식품의 맛과 영양을 유지할 수 있는 최대 거리를 제한했기 때문이에요~! 


폴리페이스 농장은 거대 식품산업의 문제점을 파헤친 책과 다큐멘터리를 통해

논란의 중심에 섰고 궁극의 대안으로 제시됐어요^^

 

 

자칭 '토지치유전문가'인 저자는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농부이자 베스트셀러 저자로 이름을 올렸는데요ㅎㅎ

 

 

책은 그의 식품 생산과 유통에 대한 철학과 구체적인 실천 방식을 담고 있답니다!

 

 

저자는 '모든 것은 서로 연결되고 있다'는 기조 아래,

 살아 있는 모든 생물의 고유한 특성을 존중하며 자연 친화적인 방식으로 농장을 꾸려간답니다!

 

 저자에 따르면 너와 나를 엄밀히 구분하고 분석적인 그리스ㆍ로마 전통의 서구문화는

유기적 관계 속에서 순환하는 생태계의 원리를 거스르죠

 

오히려 그는 "농장이란 다양성(diversity)과 복수성(plurality)이 활개치는 작은 우주"라며

한 포기의 풀을 우주의 피(血)라 여기는 '풀 농법'을 중심으로 한

 농장경영 노하우를 전수하고있어요ㅎㅎ

 

 

태양 에너지로 풀이 자라고 초식동물과 육식동물로 이어지는

 생태계 순환의 궤적을 자연스럽게 따르는 것에요~

 풀은 소의 먹이가 될 뿐만 아니라 뿌리를 통해 토양이 유기물을 축적하게 하구요^^

 

 모든 것이 흙에서 시작해 흙으로 돌아가는 이치에 따르죠ㅎㅎ



사실 소가 풀을 뜯게 하는 것은 유별난 일이 아니죠~!

 수천 년 전 조상들의 방식대로 농사를 지을 뿐인데, '친환경 농법'으로 특별하게 불리는데요

 

 

저자의 농장은 '대안 농장'으로 각광받고 있답니다!

 동네 가까운 지역에서 생산된 식품을 파는 것도 '로컬 푸드(Local Food)'라 불리며

뉴요커 사이에서는 최신 음식 트렌드가 됐어요ㅎㅎ 


책은 생명의 타고난 본성을 존중하고 소비자가 더 싸고 더 쉬운

 '진정한 먹을 거리'를 찾을 수 있게 하자는 지극히 당연한 얘기를 하고 있어요~

 

이런 순수함을 '미친' 열정으로 보는 현대인들에게 농업뿐 아니라

 각자 직업에서의 본분을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책이랍니다^^

 

 

 

2
 내가 쓴 글 알리기 :
  • 취소 확인
정민지맘  신고하기
좋은 내용이네요. 좋은 음식을 먹기 위한 노력인거죠.
파도투  신고하기
좋은 책 소개 잘 보고 갑니다.
글쓰기 글 작성시 500포인트를 지급합니다 목록 윗글 아랫글

어플제작앱개발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