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슬로시티
  • 패션
  • 뷰티
  • 맛집
  • 인테리어
  • 요리
  • 여행
 

뷰티

글쓰기글 작성시 500포인트를 지급합니다 1
상세보기
에코스쿨, 서울시 80개 학교에서 시작한다.
에코킹 추천 1 조회 1055
트위터 페이스북 메일 인쇄 신고

서울 시내 80개 초·중·고가 유휴공간에 다양한 녹지가 구현된 ‘에코스쿨’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학교 내 녹지와 생태공간을 확대해 아이들에게 쾌적함과 건전한 교육환경을 제공하는 ‘에코스쿨 조성사업’을 올해 37개교를 시작으로 ‘18년까지 총 80개교에 단계적으로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박원순 시장이 민선6기 공약사항으로 발표한 '아토피 제로 서울 프로젝트-에코스쿨 80개소 조성'을 가시화하는 것으로, 오는 2016년 22개교, 2017년 21개교에 조성을 완료할 방침이다.

2015년 대상지는 자치구 대상지 조사와 서울시 선정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20개 자치구 초·중·고등학교를 골고루 선정했다.

조성되는 녹지 총 규모는 2만4,500㎡로, 이는 FIFA에서 권장하는 국제경기용 축구장 면적의 약 3.5배에 달하는 규모다. 여기엔 총 39억 5천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특히 에코스쿨은 계획단계~사후관리까지 학생, 학교공동체, 지역공동체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자연을 배우며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 특징이다.

서울시는 계획단계부터 사후관리까지 적극 참여하는 ‘에코스쿨 추진위원회’ 구성, 학생들의 자발적인 동아리 활동을 통해 나무를 심고 가꾸는 ‘교육프로그램으로 연계’, 자치구와 학교 간 협정서를 체결하는 등 ‘공동유지 관리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녹지 유형은 각 학교 환경과 에코스쿨 추진위원회의 의견을 반영해 △벽면녹화 △자연체험학습장 △학교 숲 △텃밭 △옥상녹화 △천연 잔디운동장 등으로 다양하게 구현할 예정이다.

단, 천연 잔디운동장의 경우는 사후 관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관리계획을 제출하는 학교에 한한다.

서울시 오해영 푸른도시국장은 “에코스쿨은 학생들이 직접 나무를 심고, 각종 작물들을 기르면서 자연의 소중함을 배울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조경 위주의 학교녹화사업과 차별화 된다”며, “아울러 지역주민들이 휴식하고 즐길 수 있는 쾌적한 지역 커뮤니티 장소로도 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90년대 후반에 시작된 학교녹화사업은 ‘학교 내 유휴공지 녹화(1999~2000년)’→ ‘담장 개방 녹화(2001년~2006년)’→ ‘학교공원화(2006년~2010년)’로 진화를 거듭해 오늘에 이르렀다.

이를 통해 그동안 서울시내 총 1,346개 초·중·고 중 62%인 825개교에 다양한 방식의 녹화사업이 이뤄졌다.

1
 내가 쓴 글 알리기 :
"+"


출처 : 친환경/유기농 체험정보 공유 서비스, 에코다움 그린비즈

"; document.getElementById("memo").value = conStr; document.getElementById("hiddenDiv").style.display="block"; document.getElementById("memo").focus() document.getElementById("memo").select() copymemo = document.getElementById("memo").createTextRange() copymemo.execCommand("Copy"); document.getElementById("hiddenDiv").style.display="none"; alert('복사되었습니다.\n본인의 블로그 등에서 붙여넣기(Ctrl+V) 하시면 됩니다.') ; }
  • 취소 확인
글쓰기 글 작성시 500포인트를 지급합니다 목록 윗글 아랫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