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슬로시티
  • 패션
  • 뷰티
  • 맛집
  • 인테리어
  • 요리
  • 여행
 

패션

글쓰기글 작성시 500포인트를 지급합니다 0
상세보기
충치도 재발. 충치 재발 막는 노하우
골든아랑 추천 0 조회 2923
트위터 페이스북 메일 인쇄 신고
 
 
강남에 근무하는 직장인 김 씨는 과거에 충치치료를 한 부위가 아파서 치과를 갔다가
충치가 재발해서 재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치료를 마친 충치가 재발할 수 있다고는 생각도 못한 김 씨와 같은 경우를 겪게되면
누구나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다.
그런데 왜, 충치 치료를 했는데도 다시 충치가 생기는 걸까?
재발한 충치는 어디서부터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 걸까?

충치는 치아의 단단한 겉껍데기인 법랑질에서 시작해,
치아 내부를 썩게 하고 치아신경까지 감염시킨 뒤 치아뿌리까지 염증을 진행시킨다.
충치는 저절로 낫지 않으며 치료하지 않으면 계속 진행이 되는 질환이다.

그럼, 전에 충치치료를 했는데도 재발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째, 충치가 제대로 제거되지 않은 경우다. 충치는 세균이다.
따라서 충치치료는 세균과의 전쟁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충치의 치료방법은 충치가 생긴 부위를 깎아내고,
깎아낸 부위는 인공재료로 밀폐시켜서 더 이상 충치가 번지지 않도록 차단시켜줘야 한다.
충치치료는 눈에 보이는 치관(치아머리)부위 보다는
치근(치아뿌리)부위로 갈수록 완전한 충치제거가 어려워진다.

특히, 어금니는 신경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어금니 충치 재발 빈도가 높다.
어금니 신경치료가 어려운 이유는 치아뿌리 모양이 사람마다 다르고 기형인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어금니 치아뿌리 개수는 2개 ~ 4개까지 다양하고, 치아뿌리도 구부러지거나 휘어진 경우가 많다.
어금니 신경치료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시
간이 지나면서 치아뿌리 끝에 염증이 생겨 재치료를 해야 한다.

둘째, 보철물 수명이 다하면서 충치가 생기는 경우다.
충치치료를 하면 꼭 인공재료로 떼워주거나, 씌워줘야 한다.
떼워주는 재료로는 아말감, 레진, 세라믹, 금 등이 있다.
인공재료들은 모두 사용수명연한이 정해져 있다.
한번 떼웠다고 평생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사람의 습관이나 치아 관리상태, 치과의 치료 방법에 따라서 사용수명이 영향을 받는다.
재료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 5년~8년 정도 사용하면 교체해줘야 한다.
특히 아말감은 다른 재료에 비해 치아와의 접착력이 약하고
사용중에 부분적으로 부서지기 쉽고 떼운 부위에 틈이 벌어지기 쉽다.
이런 틈 사이로 충치균이 들어가서 2차 충치를 유발한다.
재료비가 가장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2차 충치가 잘생긴다는 단점이 있다.

충치 재발은 피할 수 없는 걸까?
네모치과병원 최용석 원장은
“사람마다 얼굴모양이 다르듯이 치아 모양과 치아 뿌리 형태도 다 다르다.
치의학에서 치아형태학, 근관형태학이라는 학문을 따로 배울 정도다.
소중한 자연치아를 오랫동안 사용하기 위해서는
충치치료와 신경치료를 제때해야 하고 제대로 치료해야 충치 재발을 막을 수 있다.
또한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보철물의 수명과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치치료를 제대로 해서 충치의 재발을 막는 것,
불경기 알뜰한 소비자의 현명한 지혜가 아닐까.
 
0
 내가 쓴 글 알리기 :
  • 취소 확인
글쓰기 글 작성시 500포인트를 지급합니다 목록 윗글 아랫글